티스토리 뷰

Home 

 

⑪_2._KKH_Khunjerab


훈자마을 조금 벗어나자 도로가에 허술하게 방치 되어 있는 선사시대 암벽화.
유럽의 어느 곳은 요런 그림 하나도 유네스코문화 유산으로 지정하여 보존하고..돈도 받고(^^) 하는데, 문화재 관리가 너무 허술하여 아쉽다.

 


왠지 뾰족한 봉우리를 보면, 신경이 곤두서는..ㅎㅎㅎㅎ핑커봉이던가?

 


아...........

 


마치 원시 지구 같은 모습.

 


이궁..이뻐라..

 


Sost, 여기도 역시 진화(분화?)가 덜 된 것 같은..원시지구..

 


울랄라...자전거로는 좀처럼 여행할 수 없는 쿤저랍 국경지대.

 


통제로 인하여 인적 하나 없다.

 


대략 저 언덕 배기 너머가 쿤저랍패스 인 것 같은데..

 


휴, 무던치도 올라 왔다.

 


이제 질리도록 많이 본 만년설 빙하..무덤덤
하지만 저 빙하 밑에 만년 전 생명이 살아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면...신기한데 말아쥐.

 


길도 돌고, 나도 돌고, 지구도 돌고, 시계도 돌고, 인생도 돌고 돌고 또 돌고

 


왠지 저 만년설 위에서 비니루 푸대 하나 밑에 깔고 미끄럼 타고 싶은..아님 좀 폼나게 보드..스키ㅎㅎㅎ

 


윽...정말 춥다...춥다..

 


아....

 


세계에서 제일 높은 공식 국경이라는 쿤저랍패스(4730m) 풍경 (하지만 눈오면 아무때나? 닫힌다는.ㅎㅎㅎ)

 


파키스탄 쪽으로 내려 가는 풍경.

 


히말라야 산맥쪽 풍경, 저쪽 넘어 넘어에 나의 아쉬움 K2가 있겠지?

 


저기 보이는가! 오홍기..국경이 뭐 이래..사람 하나 안 보이고.여기를 넘어 쭉 내려가면 중국

 


그냥 날아 가고 싶다.

 

 

Home

wooki@paran.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