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선경!!!
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기 위해 그 갖은 고생을 다 했나 보다.

 5000m가 넘는 고개를 넘으며 고소를 맞아 밤새 끙끙 앓고.
하루 종일 오르막을 걷고, 기껏 도착해서는 샤워는 고사하고 이빨도 못 닦고,
제대로 한 끼 못 먹고, 그릇은 개도 지 밥그릇과 바꾸지 않을 정도로 더럽고.
허허 벌판에 엉덩이 까고 찬바람 제대로 쏘이며 볼일 보기 다반사 였다.

그런 원시 여행 끝에 맞난 그림같은 풍경
그 힘든 과정을 모조리 보상하고도 남는다.

 

無 (여기에 말은 단지 군더더기 일뿐)

 

충고사 아래의 잠을 청한 곳
선내일 신산내에서 숙박이나 야영은 예전에는 가능했으나 현재는  원칙적으로 금지 되었다.
하지만 선내일 신산을 하루만에 휙 도는 것은 너무나 아깝기도 하거니와 상당한 체력이 아니면 힘들다.
선산을 도는 동안 맞난이 중에 하루만에 돌겠다고 나선 이는 새벽 3시에 길을 함께 나선 2명과 밤새서 걷겠다는 사진작가 1명 뿐이었다.

따라서 어느 한 곳에서 숙박을 해야 한다면 그 중에 하나가 충고사인데 이 역시 예전과 달리 금지 되어 있다.
다만, 충고사 아래에 절 잡일을 도우면서 기거하는 티벳탄 집들이 있는데, 여기에 조용히(^^)부탁하면 찬바람과 배고픔은 어느정도 달랠 수 있다.

 

 충고사

 

 아침의 선내일 신산(仙乃日 神山 : 시앤 나이 르 선 싼, 6032m)

 

탁마랍 쵸(卓瑪拉 措 : 쭈오 마 라 추오,선녀 호수  3980m)

 

꽃보다 아름 다운 형형색색의 단풍들

 

 

저 산 능선을 넘어야 하는데..

 

전날 피로 때문에 몸이 상쾌하지 않은 상태에서 가장 높은 고개(4700m)를 만나다 보니 예상보다 한 식경이상 늦어져서 고개 마루에 도착하다.
고민된다. 계속가야 할지 되 돌아가야 할지..

 

이게 산 넘어 산
고개를 넘고 나니 저렇게 끝도 없는 길이 나온다.
해는 이미 새참때를 지났다.
하지만 힘들게 넘어온 고개를 다시 넘느니 밤새 가자.

 

 

여기가 아마도 그토록 찾아 헤매이던 샹글리아 아닐지.
아까 되돌아 갔다면 평생 땅을 치고 후회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아찔하다.

 

 

여기가 어딜까? 도대체 꿈은 아닐까 정신없이 오르다 보니 또다시 새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하지만, 계속된 피로에 난생 처음으로 거의 탈진하여 최악의 순간에 도달하는데...

 

거의 탈진상태에서 더 이상 한발작도 디딜 수 없는 순간에 기적같이 나타난 행운
덕분에 샹글리아고 나발이고 죽은 뻔 하던 순간에서 살아남다.
버려진 움막에 먼저 도착하여 불도 피우고 자리 잡은 다른 이들이 있지만 음식도 빌어 먹고 한 자리 잡아
그져 눈보라와 바람만이라도 피하기 위해 잠자리를 폈다.

 

아침에 간신히 회복해서 언덕에 올라 바라본 작은호수옆 움막이 있던 풍경.

 

다이아보다 더 아름다운 따사한 아침햇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라싸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