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9년 5월 12일 부처님 오신날.


어제 밤 카자(Kaza)에서 개들의 대규모 집회라도 있었는지

밤새 개 짖는 소리에 한 숨 못 잔체 새벽을 맞이했다.

다들 떠돌이 개들이라 어디에 항의나 하소연할 때도 없다.

뭐, 항의나 하소연한들 달라 질것 도 없지만서도...

개를 엄청 좋아하지만, 어제 밤은 정말 모든 개들을 사그리 블랙홀에 쳐 넣고 싶었다.


해발 3600m 넘는지라 그렇지 않아도 산소부족으로 힘든데, 

잠까지 설치니 판단도 흐릿하고 아... 정신이 매롱하다.


오늘은 부처님 오신날,

라다크에서 열에 아홉은 티벳불교(라마교)이다.

그래서, 여기서도 부처님 오신날은 특별하다.

홈스테이 주인아저씨가 오늘 근처 단카르(Dankhar) 곰파에서 행사가 있으니 함께 가보잔다.


단카르(Dankhar) 곰파는 어제 지나 온 길에서 한참을 언덕을 올라가야 하는 곳에 위치한다.

자전거로 갈까? 생각이 잠시 번개처럼 휘익 지나가고, 편안히 택시(승합차, 왕복 200루피)를 이용하기로 한다.

7시 30분에 출발한다고 하여 7시부터 서둘러 맨 앞자리 잡고 기다리던 택시는...15석 넘는 자리 가 다 채워진 9시가 거진 되어야 움직이기 시작한다.





맨 앞자리 앉아, 어제 자전거로 왔던 길을 되감기하며 창 밖 풍경을 감상하는데...

하아...이 길이 어제 내가 자전거로 넘어 온 길이 맞나? 의심스러울 정도로 새롭고, 거칠다.





주도로에서 단카르(Dankhar) 곰파로 가는 길은 경사도 심하거니와 더욱 거칠고 위험하다.

커브를 돌 때마다 나는 입에서 저절로 탄성이 나오는데.

나를 제외한 운전사와 다른 승객들은 평소에 마실 다니던 길인지 다들 그냥 무던던하다.




< 옛 단카르(Dankhar) 곰파 전경>



< 단카르(Dankhar) 새 곰파의 아침공양 >


마침 단카르(Dankhar) 새곰파 도착하자, 아침 공양중이다.





아침 공양으로 소박하게 제공된 짜이 한잔, 브란타(?), 탈리(?) 이지만

맛도 맛이지만,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며 음미하는 그 맛을 어찌 표현하리오.




< 축제 전 흥을 돋우기 위해 음악 연주하는 사람들 >


정호영(자다푸르 대학 사회학 박사)님의 2014년 글을 빌어 라다크의 불교와 카스트에 대해 몇자 적어 본다.

'축제에서 음악을 당담하는 카스트인 몬 (Mon)과 음악을 연주하면서 유랑하며 걸식하는 베다(beda)는 축제에서 마을 사람들이 쓰는 접시 와 컵으로 음식을 먹을 수가 없다. 이발사인 가르바(Garba)와 마찬가지로 그들은 불가촉천민이 기 때문이다.

잠무 카쉬미르의 무슬림들은 불교도들이 만든 음식을 불결하다고 먹지 않는다. 무슬림들에게 불 가촉천민 취급을 받는 라다크 불교도들은 같은 불교도들이지만 자신들이 불가촉천민이라 낙인 찍은 몬과 베다를 그와 똑같이 취급한다. 한 예로 이들은 물질문명에 찌든 서양 음악을 비판하 고 라다크 전통 음악이 아름답다고 하지만 이 전통음악을 연주하는 불가촉 천민들은 조금도 소 중하게 여기지 않는다. 라다크가 관광지로 개발이 되면서 이들 불가촉 천민들은 자띠로서 세습 되던 직업을 버리고 새 직업을 가졌지만 라다크의 불교도들은 여전히 이들을 개돼지만도 못하게 취급하고 있다. 부처님께서 카스트 제도를 부정하셨으면 라다크의 불교도들은 왜 부처님을 믿는 다고 하면서 카스트 제도를 유지하고 있는가? 불교는 어떠한 이기적인 동기 없이 세상 모든 만 물의 안녕을 바라는 것인데 같은 종교를 믿는 불교도인데 불가촉천민으로 배제해서 되겠는가?

달라이 라마께서 라다크를 방문하셔서 악기를 연주하고 있던 불가촉 천민 몬을 안으시면서 축복 하셨다. 달라이 라마께서는 카스트 제도를 유지하며 사는 라다크 불교인들을 비판하셨다. 한 편 으로는 사원을 짓고 부처님의 말씀이 새겨진 축문 깃발을 걸면서 또 다른 한 편으로는 불가촉천 민들인 가르바, 몬, 바다는 왜 똑 같은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느냐고 라다크인들을 꾸짖으셨다'













< 점심 공양 준비중 >


변변한 취사도구가 없는지라 저렇듯 돌로 임시 아궁이 만들고, 장작 패서 요리를 준비한다.

하지만, 보기와 다르게 상당히 깔끔히 준비하는 듯 싶고, 정성도 가득하다.

이거, 염불에는 뜻이 없고 잿밥에만 맘이 있다.


































< 역시나 깔끔하고 맛있는 점심 공양>


홈스테이 주인아저씨의 고향이 여기 단카르(Dankhar)이고,

여기 곰파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 곰파에 관련된 일에 빠삭하다.

덕택에 공양이 시작하자 마자 맨 앞자리 처음 식사하게 되는 영광을 얻었다.

한국에 있을때도 가끔 부처님 오신날 가족끼리 절에서 절밥 얻어 먹은적 있는데,

이런 인도의 오지에서 뜻밖에 이런 정성스런 절밥을 얻어 먹으니 가족 생각이 뭉클 솟는다.


결국 터지고 말았다....











이전편 인도 라다크 자전거 여행 - 5. 경이로운 우리 몸의 회복력 (Sumdo~Kaza)


다음편 : 인도 라다크 자전거 여행 - 6_2. 인생은 아름다워 (Kaza~Dankhar~Kaza)

댓글
댓글쓰기 폼